코로나19로 무너진 일상

갑자기 닥친 코로나19로 인한 생계의 어려움은
하연이네 가족을 흩어 놓았습니다.

아빠와 엄마가 함께 하던 간판업체는 폐업
남은 것은 감당 하기 어려운 빚 뿐

하루에도 몇 번씩 찾아오는 채무자에
이제는 의지할 곳마저 없어진 엄마는
하연이에게까지 가난의 그늘이 드리워 지는
것이 두렵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마이기에...

음악을 좋아하고 관심을 가지는 하연이를 위해
엄마가 해 줄 수 있는 건 문방구에서 구입한 리코더
뿐이었습니다.

피아노보다 리코더가 더 좋다며 말갛게 웃어 보이는
하연이의 미소를 생각하며 엄마는 오늘도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찾아 최선을 다합니다.

“오로지 아이만 생각하려고요...
우리 하연이를 위해서 제가 성실하게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죠”

내일을 생각하면 또 막막하지만
엄마는 오늘을 버티고 또 버팁니다.

엄마를 위한 하연이의 마음

엄마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엄마가 듣고 행복해 질 수 있는 제 음악을 만들어
들려드리려고 리코더 연습 많이 하고 있어요

매일 힘들게 일하는 엄마가 끼니도 거를까봐 하연이는
아직 덜 여문 손으로 볶음밥을 만들며 엄마를 챙깁니다.

배우고 싶은 것도 많고 먹고 싶은 것도 많지만
자기보다 엄마를 더 챙기려고 하는 아이

엄마를 위한 노래

12살 하연이는 학교에서 돌아오면 제일 먼저
책상에 앉아 음표를 그립니다.

“제가 직접 노래를 만들어서 들려드리면
엄마가 좋아할 것 같아서요.”
악보
엄마를 생각하며 그리는 음표가 멜로디가 되어
집안 가득 하연이의 리코더 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희망으로 가는 길

고단한 하루를 보내도
엄마와 함께 할 수 있는 오늘을 감사하며
하연이네 가족은 다시 힘을 냅니다.

모두가 코로나19로 무너진 일상을 딛고
서서히 제자리를 찾아가듯
하연이의 가족도 어두운 터널을 지나
희망을 볼 수 있도록 도움이 필요합니다.

후원금 사용계획

후원자님께서 매월 보내주시는 후원금은
하연이 가정을 비롯한 국내아동 지원에 사용됩니다.

[리코더 부는 소녀] 캠페인에 함께 해주시는 모든 분께는 카카오 스마트체중계 (피규어 랜덤)를 선물로 보내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참고
  • 기간 : 물품 소진 시까지
  • 대상 : 본 캠페인 온라인 정기후원자

* 모든 ㈜카카오 후원 물품은 후원자번호 기준 1인 1개 발송됩니다.

* 본 캠페인에 후원해주신 선착순 500분께 증정됩니다.

* 후원신청 및 입금 내역 확인 후 순차적으로 발송되며, 주소 및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하셔야만 발송이 가능합니다.

* 체중계 피규어는 선택이 불가하며 랜덤으로 발송됩니다.

챗봇 후원하기 후원하기 챗봇 닫기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