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가 행복한 세상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꿈입니다.

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나눔 소식을 전합니다.

[공동기획] 새학기 친구 어떻게 사귀죠?…‘초통령’ 도티의 솔루션은

등록일2021.04.15 조회161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편집자주]서울신문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공동 프로젝트 ‘우리아이 마음읽기’가 1주년을 맞아 새롭게 단장합니다. 어린이, 청소년들의 고민을 듣고 눈높이에 맞는 조언을 해줄 저명인사, 전문가를 연결합니다. 7~19세 독자 여러분, 털어놓기 힘든 걱정거리가 있다면 child@seoul.co.kr로 연락해주세요.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 -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공

지난해 처음으로 초등학교에 갔어요. 가장 기억에 남는 건 국어 시간이에요. 자유놀이 시간에 블록놀이를 할 수 있어서 좋았고요. 그런데 코로나19 때문에 학교에 거의 가지 못했어요. 친구들을 많이 못 만나서 아쉬워요. 그래도 1학년 때 하민이를 알게 되어서 기뻤어요. 다행히 부모님이 올해는 학교에 더 자주 갈 수 있다고 했어요. 하지만 친구들을 잘 못 사귈까 봐 걱정돼요. 어떻게 하면 새로 만나는 친구들이랑 친해질 수 있을까요? (유충현 서울 덕이초등학교 2학년)

안녕하세요. 크리에이터 도티 아저씨에요. 먼저 지난 한 해 코로나19 때문에 학교도 자주 못 가고 힘들었을 텐데 씩씩하게 버텨준 우리 친구에게 정말 너무 멋지고 대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 올해는 학교에 자주 가서 선생님, 친구들과 함께 재미있게 수업도 하고 서로 많이 친해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아저씨는 친해지고 싶은 친구가 있을 때 둘 다 좋아하는 일이 뭐가 있을까 적극적으로 찾아봐요. 먼저 다가가서 물어보는 게 쑥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용기를 내서 “혹시 좋아하는 음식이 뭐야?” 또는 “요즘 재미있게 하는 게임 있니?” 이런 식으로 먼저 관심을 표현해 보는 거죠. 같이 즐겁게 대화할 수 있는 주제를 찾게 되면 친구와 굉장히 빠르게 친해질 수 있어요.

아저씨는 우리 친구가 새로 만날 친구들과 친해지고 싶고 사이 좋게 지내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것만으로도 엄청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주변 사람들을 아끼고 잘 지내고 싶어 하는 건 굉장히 멋진 모습이거든요. 그렇게 친구들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예쁜 마음으로 천천히 다가가다 보면 분명히 친구들도 우리 친구를 좋아하게 될 거고 아주 친하게 지낼 수 있을 거예요.

개학이 시작된 2일 서울 종로구 한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이 등교하고 있다. 202132.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아참, 우리 친구 1학년 때 하민이를 알게 되어서 너무나 기뻤다고 이야기를 해줬는데 하민이와는 어떻게 친해질 수 있었을까요? 하민이와 친해진 과정들을 잘 떠올려보면 다른 친구들과 친해지는데도 분명히 도움이 될 거예요.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 -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공
마지막으로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해요. 키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목소리, 말투, 좋아하는 색깔도 모두 다 다르죠. 다르다는 건 너무나 신기하고 재미난 일이에요. 나와 다르다고 해서 절대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고 그 차이를 존중하고 이해하려 노력한다면 우리 친구는 분명히 더 많은 사람들과 사이 좋게 지낼 수 있게 될 거예요.

그럼 도티 아저씨는 우리 친구의 앞으로의 초등학교 2학년 생활을 진심으로 응원하며 이만 인사 할게요. 안녕! (나희선 유튜브 크리에이터·35)

Copyrights ⓒ 서울신문(www.seoul.co.kr)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목록
첨부파일 제어
다음글 다음글 [보도자료] 유튜브 크리에이터 이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모나미 프러스펜 160세트 기부 2021.05.11
이전글 이전글 [공동기획] ‘애들이 죽은깨라고 놀려요’…차홍쌤 “아름다움 모르는 말에 상처받지 말아요” 2021.04.15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