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사업 [KBS 동행 제340회] 할머니의 굴 수레

등록일2022.01.14조회344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제340화 할머니의 굴 수레

| 2022년 01월 15일 방송

 

 

 

 

# 할머니의 삶이 고스란히 담긴 손수레

 


충청남도의 한 해안가에 살고 있는 혜경이네 가족. 바다로 나갔던 배가 돌아올 시간이면 혜경이와 혜민이 자매는 어김없이 할머니의 손수레를 끌고 집을 나섭니다. 평생 굴을 캐며 이 바닷가를 지켜온 할머니를 마중 나가기 위해서입니다.

 

 

 

30년째 같은 자세로 일한 탓에 허리디스크가 심각해 무거운 건 들지 못하는 할머니 금순 씨. 하루 종일 찬 겨울바람을 맞으면 열심히 캐 온 굴의 무게는 건장한 성인 남성이 들기에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런 할머니의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혜경이와 혜민이는 할머니가 돌아올 시간이면 열 일 제치고 항구로 향합니다.

 

 

 

손녀의 이름이 떡하니 쓰여있는 손수레는 할머니가 가장 아끼는 보물. 열심히 캔 굴을 실어 나를 때에도, 열 몇 시간을 앉아 깐 굴을 싣고 갈 때에도 손수레는 없어서는 안 될 물건입니다.

 

 

 

유독 힘들었던 날에도 손수레에 써진 손녀들의 이름을 보며 기운을 낸다는 할머니. 할머니의 굴수레가 오늘도 바닷가를 힘차게 오갑니다.

 

 

# 집안일과 가장역할을 도맡아하는 할머니

 

 

18년 전, 아내와 이혼 후 큰아들은 어린 손녀들과 함께 고향으로 내려왔습니다. 태안으로 내려와 축산업을 하던 아들과 행복한 시간도 잠시. 8년 전, 아들은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들을 잃은 슬픔을 달랠 시간도 없이 남편 상선 씨 마저 갑상샘암에 이어 식도암 진단을 받고, 몇 년 사이 의지해 오던 남편과 아들 대신 집안의 가장이 되어버린 금순 씨.

 

 

 

할머니만 의지하는 손녀들과 병석에 누운 남편까지, 세 식구를 건사해야 하다 보니 금순 씨의 하루는 잠시도 쉴 틈이 없습니다. 새벽 세 시부터 굴과 씨름을 해도 늘 부족한 살림살이. 그런 와중에도 예쁘게 잘 커 준 손녀들에게 고마울 뿐입니다.

 

 

 

하지만 집에서 항암치료 중인 남편과 커갈수록 앞날이 더 걱정되는 두 손녀. 오늘도 금순 씨는 남편의 약값과 두 손녀의 학비를 벌기 위해 바닷가로 향합니다.

 

 

# 두 손녀의 할머니 걱정

 

 

올해 대학교를 입학한 첫째 손녀 혜경이는 방학을 맞았지만 쉴 틈이 없습니다. 먼 거리 탓에 집에서 학교까지 통학을 할 수 없어 방을 구해야 하는데, 차마 할머니에게 손을 벌릴 수가 없는 손녀 마음. 혜경이는 방학동안 보증금을 마련하기 위해 시간을 쪼개 악착같이 아르바이트를 합니다.

 

 

 

그런가 하면 어린 시절부터 미술에 소질이 많았던 둘째 혜민이. 따로 배운 적도 없었지만 타고난 재능으로 미술 관련 여러 대회에서 수상을 하기도 했던 혜민이에게 요즘 말할 수 없는 고민이 생겼습니다.

 

 

 

미술과 관련해 꿈을 키워볼까도 싶었지만 그러기 위해선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한 상황. 하지만 매일 힘들게 바다 일을 하며 손녀들 뒷바라지를 해오고 있는 할머니에게 차마 이 얘기를 꺼낼 수 없습니다.

 

 

 

자신들의 고민을 털어놓기보다는 매일 힘들게 일하는 할머니가 더 걱정인 자매. 할머니에게 조금이라도 쉴 수 있는 시간을 드리고자 할머니 대신 굴 작업장에서 밤을 지새우는 두 자매에게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세요.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