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사업 [KBS 동행 317회] 완두콩과 정구공

등록일2021.07.15조회922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317회 완두콩과 정구공

| 2021년 7월 17일 방송

 

 

 

# 장터를 향해 달리는 소년

 

 

오일장이 열리는 날이면 15살 영준이의 마음이 급해집니다. 노인일자리를 간 할머니 대신 장터에 가서 좋은 자리를 잡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여든을 넘긴 할머니가 굽은 허리로 남의 땅에서 일군 완두콩. 두 사람의 소중한 생계수단이 되어주는 완두콩이 서로 부딪혀 흠집을 낼까 소중하게 들고 뛰는 영준이는 2년 전부터 할머니와 단둘이 살았습니다. 10년 전 집을 나간 엄마 대신 할머니와 아빠를 의지하며 살았던 영준이.

 

 

하지만 2년 전 아버지마저 갑작스럽게 돌아가시면서 아버지가 책임졌던 가장의 무게는 고스란히 할머니에게 돌아갔고 그런 할머니를 보며 늘 죄송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그래서 할머니를 위한 일이면 무엇이든 아낌없이 한다는 영준이.

 

 

이웃 주민이 쓰지 않는 돌밭을 경작해서 무언가 심을 수 있는 밭으로 만들고, 들쥐가 병아리를 물어가지 못하게 닭장을 정비하고, 바람이 다른 날엔 할머니의 무딘 손에 쑥뜸을 놓습니다.

 

# 완두콩과 미역국

 

 

자식을 잃는다는 건 가슴 한쪽에 구멍이 뚫리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마음 추스를 시간도 없이 손자 영준이를 챙겨야 했던 할머니. 부모 대신 울타리가 되어주겠노라 다짐하고 영준이를 위해 살아왔습니다.

 

 

주인이 일구지 않는 돌밭을 개간해 모종을 심고 장에 내다 팔고, 노인일자리까지 찾아 나섰던 건 조금이나마 영준이를 잘 키우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빠듯한 살림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영준이의 왕복 버스비를 주는 것도 힘겨운 상황. 부족함 많은 상황 속에서도 바르고 착한 아이로 성장하고 있는 영준이를 보면 늘 고맙고 기특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못마땅한 부분도 있습니다. 또래 아이들보다 마르고 키도 작은 영준이를 위해 텃밭에서 일군 작물로 영양 가득한 밥상을 차려내지만, 입이 짧아 할머니의 미역국만 고집한다는 영준이. 한 봉지 사다 놓으면 한 달 열흘을 먹을 수 있어 주머니 부담은 덜하지만, 미역국만 먹는 영준이를 볼 때마다 할머니는 애가 탑니다.

 

# 정구공에 실린 희망

 

 

처음엔 단순히 돈이 들지 않아 시작했던 운동 정구. 영준이가 운동에 매달리기 시작했던 건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나서부터였습니다.

 

 

운동에 집중하면서 상처 가득한 마음도 조금은 털어낼 수 있었던 영준이. 열심히 한 덕분에 전국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학교 정구선수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다른 아이들보다 마르고 힘이 덜하지만, 근성 하나로 버티며 운동을 해왔는데 요즘 영준이에겐 또 다른 목표가 생겼습니다. 죽기 살기로 열심히 운동해서 실업팀에 들어가고 국가대표가 되고 싶다는 꿈.

 

 

운동선수로 성공하는 것이 자신을 위해 살아온 할머니에 대한 보상이고, 쥐가 들락거리는 허름한 집에서 자신과 할머니와 영준이를 나올 수 있게 해주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믿습니다. 할머니와 함께하는 순간들을 지키기 위해 온 힘을 다해 운동하는 영준이에게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세요.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