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기후 변화를 체감중입니다 폭염
나는 기후 변화를 체감중입니다 폭우
나는 기후 변화를 체감중입니다 미세먼지
나는 기후 변화를 체감중입니다 한파

비닐하우스 속 컨테이너 박스에 사는 여섯살 윤아(가명) 집이라고 말하기도 어려운 낡은 비닐하우스 속 컨테이너박스. 여름 한낮엔 표면온도가 50도에 달합니다.폭염속, 찜통 같은 집 안에서 하루를 보내는 윤아 계절이 지날 때마다 장마와 폭설에 고립되는 일도 잦습니다. 오늘도 여섯살 윤아는 폭염 소에서 홀로 버티고 있습니다.

겨울에도 따뜻한 물이 나오지 않아 물을 데워서 써야 하는 집. 아홉살 승민이(가명) 최저 주거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주택 이외의 거처, 쪽방. 세면, 취사, 화장실 등 부대시설도 구비되어 있지 않은 공간입니다. 난방을 해도 따뜻해지지 않고, 폭염, 화재, 수해, 해충의 위험을 막아주지 못하는 쪽방에서 원시의 삶과 같은 생활을 이어가는 승민이 아홉 살 승민이는 외로이 한파를 견디고 있습니다.

기후 변화의 가장 큰 피해자는 아동입니다!

  • 기후변화로 인한 질병의 88%
    5세 미만 아이들에게 발생합니다.

  • 늘어난 장마, 폭염, 열대야로
    주거빈곤 아동의 75%
    질병을 경험합니다.

  • 어른보다 호흡량이 최소 2배 많은
    어린이들이 대기오염의
    더 치명적인 피해자
    입니다.

  • 기후변화에 대응하지 못하는
    에너지빈곤가정은 127만 가구.
    기후변화는 빈곤층 어린이에게
    더 위험합니다.

기후변화를 막는 일, 어린이를 돕는 일입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기후환경변화 사업

아동중심 관점으로 기후 위기상황에 대해 인식하고,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갑니다.

  • 기후변화로 인한 재난 발생 시 아동 주거 환경 개선 등 특별보호사업 수행
  • 열약한 아동보호시설, 주거공간을 친환경&고효율 에너지 구조로 전환
  • 기후위기와 아동권리 교육 및 인식개선 캠페인활동
  • 기후환경 관련 아동 참여 토론회 개최, 법·조례 개정 청원 등 옹호 활동

2020 기후환경변화 사업 수행 현황

  • 수해 및 태풍 피해 아동 긴급지원
  • 미세먼지 대응 및 저감 교육, SAFE KIT 지원
  • 기후변화대응 아동응호 활동 수행(아동참여 연구, 친환경 교실시 시범사업 운영 등)
  • 기후변화 인식개선 활동 및 광고제작

기후변화 체감하기
#기후일기챌린지

#기후일기챌린지에 창여하세요

참여방법
일상생활 속에서 기후환경변화를 체감하고 친환경 생활을 실천한 경험을
기후일기(그림일기)로 작성하여 이메일(storypr@naver.com)로 보내주세요.
추첨을 통해 10분께 ‘일기예보 키트’를 드립니다.
참여기간
2021. 07. 19 (월) ~ 2021. 08. 31 (화)
당첨자 발표
2021. 09. 15 (수) *당첨자 메일로 회신 예정
기후환경변화 캠페인 정기후원에 참여해주시면 <초록우산일기예보> 키트를 드립니다. 1만원 이상 정기후원에 참여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일기예보 키드를 보내드립니다. (2021.07.19(월) ~ 물품소진 시까지)

폭염 무더운 날엔 텀블러에 물 한잔!

폭우 비오는 날에는 초록우산으로 안전하게

미세먼지 미세먼지 가득한 날엔 친환경 비누로 깨끗하게

한파 일회용 핫팩 대신, 다양한 보온 물주머니로 따뜻하게

소녀 말: 엄마, 아빠! 에코백과 텀블러 사용으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여주세요!.

*키드는 후원 신청 익월에 발송되며, 발송일 기준 주소 및 연락처가 없거나 부정확한 경우는 발송이 불가합니다. *후원자 번호 기준 1인 1개 키트가 발송됩니다.

최상단으로